달력

112019  이전 다음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페이스북'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5.08.18 요즘 Hot한 사이트.list
  2. 2015.08.18 '좋아요'에 대한 생각.txt







유튜브 www.youtube.com 

동영상 업로드 YouTube, 음악, 유머, 엽기, 분야별 동영상, 비디오클립 제공.


인스타그램 instagram.com 
소셜 네트워크 이미지 SNS 서비스, 사진 공유 애플리케이션, 메신저, 다운로드 제공.

SNS 기반 서드파티 블로그 서비스 Tumblr, 트위터 연동, 댓글 시스템, 사진 올리기 안내.

트위터 twitter.com 
미국 소셜 네트워킹 SNS, 댓글형식 블로그 트위터, 검색, 사용자 위치표시 서비스 제공.

페이스북 www.facebook.com 

글로벌 소셜 네트워킹 SNS, 친구 찾기, 개인 프로필, 기업, 유명인 페이지 제공.


핀터레스트 www.pinterest.com 

미국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 주제별 사진, 음식, 패션, 교육, 건강, 여행지 자료, 동영상 제공.


플리커 www.flickr.com 

태그 기반 포토 커뮤니티, 사진 공유, 인터넷 앨범 서비스 제공.


500px www.500px.com 
동물, 인물, 풍경 사진 커뮤니티, 포토폴리오 정보 제공.



















'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5년전 서울대 커뮤니티 예언글.txt  (2) 2015.08.18
요즘 Hot한 사이트.list  (0) 2015.08.18
유시민이 말하는 글을 잘 쓰는 방법.txt  (2) 2015.08.18
구글링 잘하는 법.txt  (0) 2015.08.18
인생의 진리 27.txt  (0) 2015.08.18
인생에서 배운 45가지의 교훈.txt  (0) 2015.08.18
Posted by 感inmint 感inmint

댓글을 달아 주세요


솔직히 예전엔 아무 생각 없이 페북을 했었다. 로그인하면 상태메시지에 글을 채워넣고 버튼을 누르고 뉴스피드를 클릭하고 타임라인을 펼쳐보고 그리고 페친의 글에 '좋아요'를 누르고.

하지만 최근 페북을 하면서 이건 뭔가 아닌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간혹 페북 이슈를 보다보면 말도 안되는 루머들과    '1 Like = 1 $' 같은 감성팔이 좋아요 유도글, 자질구레한 광고글들이 넘쳐난다는 걸 알았다.

사실 '좋아요'를 누른다고 해서 루머가 사실이 되고 삶의 고통을 받는 사람을 구할 수 있고 원하는 물건을 가질 수 있는 것이 아니다. 그런데도 사람들은 쇠놰 당한 듯 '좋아요'를 누른다.

내 페친이 '좋아요'를 눌러서 '좋아요'를 누르고 내 페친이 댓글에 나를 태그해서 '좋...아요'를 누른다. 어느 날엔 '송포유'라는 프로그램의 미화된 스토리에, 또 어느 날은 일베회원이 할아버지의 자살 인증샷을 올린 글에. 심지어는 댓글로 말도 안되는 드립을 치고 지인들을 태그한다.

무거워야할 이야기가 먼지보다 가벼워지는 것을 보고 있자면 나도 모르게 인상이 찌푸려진다.'좋아요'를 누르고 댓글을 달고 태그를 하고 정말 기분이 좋아지는 방법일까. 한번쯤은 생각해 봐야한다.

물론 지인들과 소소한 이야기를 주고 받고 다른 나라에 살고 있는 친구와 소통할 수 있다는 점에서 페북은 더할나위 없이 좋은 도구이다. 하지만 지금 내가 느끼는 페북의 느낌은 뭔가 주객이 전도한 느낌이라 씁쓸하다.

'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상형.txt  (0) 2015.08.18
2013.11.11.txt  (0) 2015.08.18
'좋아요'에 대한 생각.txt  (0) 2015.08.18
'인연'에 대한 글.txt  (0) 2015.08.18
순간의 어리석음은 자괴감을 가져다 주었다가 곧이어 깨달음을 가져다 준다.txt  (0) 2015.08.18
연민 혹은 동정.txt  (0) 2015.08.18
Posted by 感inmint 感inmint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