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22019  이전 다음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시'에 해당되는 글 7건

  1. 2015.08.18 국화차 그리고
  2. 2015.08.18 행복이란 이름의 유리병
  3. 2015.08.18 희망의 물줄기
  4. 2015.08.18 달개비꽃
  5. 2015.08.18 폭풍의 언덕에서
  6. 2015.08.18 한 밤의 추억
  7. 2015.08.18 처음이란 베일을 걷고

국화차 그리고

自/文 2015. 8. 18. 13:28

2006/02/05 07:43






나 홀로

차가운 물그릇 표면에

입술을 대어 본다

 

 

 

툽툽한 사기 그릇에

국화꽃 한 떨기 호젓이 떠 있는

 

 

 

이 순간 만큼은

누구도 깨지 못할 그릇인 것이다

 

 

 

째각 째각

시계의 초침은

진리를 거역하고 있다

 

 

 

식어버린 국화차가

무딘 혀에 스미운다

 

 

 

내 입 안에는

이제 밍밍한 것이 남는다

그리움,

아. 그것은 옛 추억이었던 것이다

 

 

 

국화차 한 그릇에는

어제를 살다간

한 줌 흙의 생명이 담겨 있었던 것일까?

그의 몸은 활활 피어오른 불에서

고독의 땀을 흘릴 뿐이다

그리고 그 땀은

피가 되어

그의 뼛 속 까지 스민다

 

 

 

오늘 난,

그의 밍밍한 피를 마시며

살포시 눈을 감아본다














'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국화차 그리고  (0) 2015.08.18
행복이란 이름의 유리병  (0) 2015.08.18
희망의 물줄기  (0) 2015.08.18
달개비꽃  (0) 2015.08.18
폭풍의 언덕에서  (0) 2015.08.18
한 밤의 추억  (0) 2015.08.18
Posted by 感inmint 感inmint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06/02/05 07:39




행복이란 것이

쉽게 찾아 올 수 있을거라 생각했었는데...


 

 


나의 삶의 행복을 위하여

내 자신에 대해 쉼없이

생각하고

묻고

답하고

어떨 때는

내 앞에 휘몰아치는

질풍을 마음으로 다스리며

 

 

 

언젠가는 행복해지겠지 하여도

그 것은 쉽게 이루어지지 않는

행복이라는 유리병

 

 

 

그 유리병은 곧 깨어져

눈물이라는 유리 조각이 되어

내 심장

아득히 깊은 곳에 묻히는

슬픔












'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국화차 그리고  (0) 2015.08.18
행복이란 이름의 유리병  (0) 2015.08.18
희망의 물줄기  (0) 2015.08.18
달개비꽃  (0) 2015.08.18
폭풍의 언덕에서  (0) 2015.08.18
한 밤의 추억  (0) 2015.08.18
Posted by 感inmint 感inmint

댓글을 달아 주세요

희망의 물줄기

自/文 2015. 8. 18. 13:27

2006/01/19 21:11





깊은 산속 외로이

눈물을 뿜어내는

샘물의 눈물들이

지나가는 나그네의

타는 목구멍을 적셔준다



풀꽃 무성한 샘물가에

도도히 헤엄하는

샘물의 흐름들이

풀섶 작은 생명들에게

젖이 된다



가늘지만

힘찬 그 물줄기는

우리들의 마음을 적셔주고

우리들의 가슴에 여유를 찾아 주는

희망의 물줄기다












'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국화차 그리고  (0) 2015.08.18
행복이란 이름의 유리병  (0) 2015.08.18
희망의 물줄기  (0) 2015.08.18
달개비꽃  (0) 2015.08.18
폭풍의 언덕에서  (0) 2015.08.18
한 밤의 추억  (0) 2015.08.18
Posted by 感inmint 感inmint

댓글을 달아 주세요

달개비꽃

自/文 2015. 8. 18. 13:26

2006/01/19 21:10





나의 눈물 한방울이

달개비를 싹 틔우고

너의 눈물 두방울이

새파랗게 멍든 꽃잎을 피운다.



아무렇게 피어난

달개비를

나비도 외면하는구나



새파란 눈물을

방울 방울 흘리는

쓸쓸한 달개비



눈물로 피어

눈물로 지는

 

 


달개비 꽃













'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행복이란 이름의 유리병  (0) 2015.08.18
희망의 물줄기  (0) 2015.08.18
달개비꽃  (0) 2015.08.18
폭풍의 언덕에서  (0) 2015.08.18
한 밤의 추억  (0) 2015.08.18
환상의 날개  (0) 2015.08.18
Posted by 感inmint 感inmint

댓글을 달아 주세요

폭풍의 언덕에서

自/文 2015. 8. 18. 13:25

2006/01/17 20:36







검은 악마처럼 몰려오는 구름,

살갗에 박히는 차가운 빗물이

나의 두뺨에 흘렀네.

 

 

 

바람은 나의 검은 머리카락을

내 목에 겨누고 섰었지.

달아나고 싶지만

그 자리에 우뚝 서 버린

나의 두 다리가

핏물에 얼룩 져 있다.

 

 

 

저기 피어 있는

새하얀 백합 송이.

너 마저 붉게 변하였느냐?

 

 

비명을 지르려 검게 뚫린 입 

그러나

그럴 수 없다.

 

 

 

따가운 목안은

천년이 묵은 거미줄이 쳐진 곳.

 

 

 


 

 

 

말할 수 없어라.

말할 수 없어라.

나의 그 이가 오기 전 까지는.














'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희망의 물줄기  (0) 2015.08.18
달개비꽃  (0) 2015.08.18
폭풍의 언덕에서  (0) 2015.08.18
한 밤의 추억  (0) 2015.08.18
환상의 날개  (0) 2015.08.18
처음이란 베일을 걷고  (0) 2015.08.18
Posted by 感inmint 感inmint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한 밤의 추억

自/文 2015. 8. 18. 13:25

2006/01/17 20:34







그대 하얀 옷깃에 남겨둔

아련한 입술의 추억

 

 

 

별을 담은 눈동자는

내게 와 속삭이며

투명한 손 끝으로

내 젖은 입술 어루만지고

 

 

 

파르르 떨리던 속눈썹

검은 속눈썹

 

 

 

그리고

낮은 숨결

 

 

 

그리고

달콤한 입술































'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달개비꽃  (0) 2015.08.18
폭풍의 언덕에서  (0) 2015.08.18
한 밤의 추억  (0) 2015.08.18
환상의 날개  (0) 2015.08.18
처음이란 베일을 걷고  (0) 2015.08.18
사라진 기억.txt  (0) 2015.08.18
Posted by 感inmint 感inmint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06/01/17 20:33




푸른 밤

구름 그림자가

달의 허리를 감쌀 때

 

 

 

추풍秋風은 당신의 심장 소리를

나의 귓가에 들려 주었습니다

 

 

 

처음의 두근거림과 설레임으로

 

 

 

두려움의 베일을 걷고 

그렇게

사랑은

살며시 다가 옵니다
















'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한 밤의 추억  (0) 2015.08.18
환상의 날개  (0) 2015.08.18
처음이란 베일을 걷고  (0) 2015.08.18
사라진 기억.txt  (0) 2015.08.18
기념일 전 날  (0) 2015.08.18
목욕탕에서 만난 여자 아이.txt  (0) 2015.08.18
Posted by 感inmint 感inmint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