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02019  이전 다음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自/畵'에 해당되는 글 4건

  1. 2015.08.18 채색은 어렵다. (2)
  2. 2015.08.18 개구리 왕자의 키스 (6)
  3. 2015.08.18 벚꽃
  4. 2015.08.18 연꽃 소녀

채색은 어렵다.

自/畵 2015.08.18 13:39



















초등학생 때 미술학원에 가고 싶었는데

집에 그럴 여유가 없다는 걸 알았다.


그래서 항상 알림장이나 받아쓰기 공책에 낙서를 하곤 했다.

친구들이 쉬는 시간이면 공주님을 그려 달라고 했다.

좋았다.


그래서 집에는 말 못 했지만 

그 당시 꿈은 화가였었다.


물론 내 꿈은 어떤 시점을 계기로 몇 번 바뀐다.

그 계기들이 모두 내게는 중요한 순간이었다.


하지만 지금은 이 모양이다.

어차피 다 지나간 일이니 그러려니 해야지.

그럼 이쯤에서 넋두리는 넣어 두고.


채색은 어렵다.


내 경우엔 물감을 잘 못 다룬다.

붓에 어느 정도 물을 묻혀서 물감칠을 해야할지를 모르겠다.

그래서 보통은 종이 위에 반짝이는 플라스틱 조각이나

천조각들을 오려 붙인다.


물 조절이 어렵기 때문에 

크레파스로 색칠 한 뒤 

그 위에 물감을 번지게 하거나 흩뿌렸다.


하지만 이 그림을 그렸을 당시엔 

동생 집에 잠깐 갔던 거라 

내가 쓸 수 있는 재료가 없었다.


그래서 화장품을 쓰기로 했는데.

그 결과, 

망.


망 to the 망.


내가 화장을 못하는 이유를

그제서야 알 것 같았다.











-2014.10.27















'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채색은 어렵다.  (2) 2015.08.18
개구리 왕자의 키스  (6) 2015.08.18
벚꽃  (0) 2015.08.18
연꽃 소녀  (0) 2015.08.18
Posted by 感inmint 感inmint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오백냥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4.12.10 17:13 신고

    우와 ㅎㅎ 그림 잘 그리시는데요 ㅎㅎㅎ
    전 완전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진짜 초딩보다 못한솜씨라 ㅋㅋㅋㅋㅋ









친구 J의 의뢰를 받고 급조한 개구리 왕자.

오랜만에 마커 써서 재미있었다 :)


며칠 후 J와 J의 여친님도 만나 카페 바리스타빈에서 티타임을 가졌다.

다행히 반응이 좋아 나도 좋았다.


그나저나 J 여친님은 진짜 미인이신 듯...

J는 전생에 나라를 구했나 보다.











-2014.10.13~15








'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채색은 어렵다.  (2) 2015.08.18
개구리 왕자의 키스  (6) 2015.08.18
벚꽃  (0) 2015.08.18
연꽃 소녀  (0) 2015.08.18
Posted by 感inmint 感inmint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은승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4.12.09 13:02 신고

    그림 잘 그리시는 분들을 보면 항상 부러운 마음이 많이 듭니다. ㅎㅎ 눈이 하트모양이네요 ㅋ

  2. 진실된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4.12.09 14:22 신고

    그림 잘 그리시네요, 전 그림도 잘 못그리고 글씨도 엉망이라 ㅠㅠ

  3. 오백냥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4.12.10 17:14 신고

    제대로 배운적도 없는데 이정도시면 ㅋㅋ 굳굳 ㅋㅋㅋ
    멋져요~ ㅎㅎ

벚꽃

自/畵 2015.08.18 12:41







가끔 심심할 때 가는 scribblertoo.

scribblertoo로 그린 벚꽃.

거미줄 같은 또는 솜사탕 같은 선의 뭉침이 마음에 든다.


사이트는 여기 http://www.zefrank.com/scribbler/scribblertoo/
















'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채색은 어렵다.  (2) 2015.08.18
개구리 왕자의 키스  (6) 2015.08.18
벚꽃  (0) 2015.08.18
연꽃 소녀  (0) 2015.08.18
Posted by 感inmint 感inmint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연꽃 소녀

自/畵 2015.08.18 12:41







예전에 어느 새벽이었던가.

잠이 안올 때 그림판으로 그렸던 소녀.

나체로 두긴 좀 뭣해서 연꽃을 그렸다.

뜬금포지만 타블렛 사고 싶네.












'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채색은 어렵다.  (2) 2015.08.18
개구리 왕자의 키스  (6) 2015.08.18
벚꽃  (0) 2015.08.18
연꽃 소녀  (0) 2015.08.18
Posted by 感inmint 感inmint

댓글을 달아 주세요